Browsed by
카테고리: 관람 후기

국립발레단 <라 바야데르> : 2016-03-30 19:30

국립발레단 <라 바야데르> : 2016-03-30 19:30

정말 오랜만에 간 발레 공연이었다. 그런데 하필 그 날이 무슨 날인건지… 실수를 안 하는 사람이 없었다. 뭐가 문제였던 걸까. 시즌 첫작품 첫공연이라 아직 몸이 안 풀렸나? 음악이 빨랐나? 무대가 안 좋았나? 그 동안 봐온 것 중에 손꼽히게 잔 실수들이 많았던 것 같다.

그리고 쉐이드를 제외한 군무들에서 각도 차이, 타이밍 차이, 스텝의 차이가 너무 신경쓰였다. 브라만 아래 사람처럼 보이는 사람들(?)이 손을 대각선 위로 뻗고 가는데 한명이 유난히 높았다든지. 쉐이드 트리오도 초반에 한명이 유난히 타이밍이 다르고 병사들이던가 뭔가 남자 군무에도 한명이 유난히 타이밍이 달랐다. 한두팀이 그러면 그냥 실수려니 할텐데 너무 전반적으로 군무 디테일이 부족했다. 예전에는 그렇게 눈에 안 띄었던 것 같은데 내가 너무 예민해진걸까 아님 제일제일 초반에 나왔던 병사들에서 눈에 띄는 실수가 있어서 그 뒤에 너무 신경쓰게 돼서 그런걸까.

주역분들이나 주요 솔리스트도 다들 적어도 한번씩은 스무스하지 못한 부분들이 있었던 것 같고… 물론 주역도 솔리스트도 군무도 잘 한 부분이 더 많지만 예전에 느끼지 못했던 작고 잦은 삐걱거림이 유난히 신경쓰였던 회차였다. 다른 후기들은 다 칭찬하던데 내가 그날 예민했던 걸까… 여하튼 개인적으로 군무는 전에 봤던 공연이 더 나았다. 주역들은 저번에 봤을 때도 아쉬운 점이 없지는 않았어서 비교하긴 힘들지만.

아니면 정말 음악이 너무 안 맞아서 문제였던걸까… 이건 내가 듣는 귀가 너무 없으니 뭐라고 할 수가 없다.

유니버설 발레단 <잠자는 숲 속의 미녀> : 2015-08-16 14:00

유니버설 발레단 <잠자는 숲 속의 미녀> : 2015-08-16 14:00

오랜만에 공연을 보러갔다! 전막은 한 번도 본 적 없는 잠미녀를 유니버설 발레단의 공연으로 처음 보게 되었다.

심현희/강민우 캐스팅으로 예매했는데 이건 나의 스케줄상 가능한 시간 + 어울리는 외모(…)로 고른 캐스팅이다. 고른 이유야 그랬지만 보고 나서 주역들에게는 만족했다😀

Read More Read More

영화 <위플래쉬> : 2015-03-23 21:30

영화 <위플래쉬> : 2015-03-23 21:30

(적어 놓고 얼마나 꿍쳐뒀다가 이제 올리는 건지 ㅠ)

화제의 위플래쉬를 보았다. 몇몇 영화평에서 자기계발의 노력에 대한 영화로 받아들일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고 하던데 나는 이 영화를 어떻게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는지 이해가 잘 가지 않는다.

Read More Read More

국립현대무용단 17cm 어제보자 : 2015-03-28 17:00

국립현대무용단 17cm 어제보자 : 2015-03-28 17:00

사실 나도 현대 예술을 딱히 잘 알아서 현대음악 공연 가고 현대무용 공연을 가는게 아니다. 그나마 다른 사람과의 다른 점이라면 모르면서도 혹시나 조금이라도 이해할 수 있게 될까 싶어서 계속 가는 것 뿐이다. 그래서 이번 국립현대무용단 공연도 또 갖다왔다. 덕분에 남자친구만 고생😥 이러다 다음에는 안 가겠다고 할 것 같다 😢

Read More Read More

티켓북 정리 후기

티켓북 정리 후기

티켓북에 있는 것들을 직접 옮겨쓰면서 보고 나니 새삼 처음 티켓을 모을 때에 비해서 보는 취향이 많이 달라졌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정확히는 취향에 맞는 것을 찾기 위해 방황한 기록들 같다. 본성 자체는 크게 변하지 않았고 평가 기준으로서의 취향도 크게 변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다만 예전에는 이런 취향에 맞으려면 어떤 것을 봐야되는지 잘 몰랐던 것 같다.

Read More Read More

전시 <프랑스 장식예술박물관 특별전> : 2015-03-14

전시 <프랑스 장식예술박물관 특별전> : 2015-03-14

하아…. 정말 비추ㅠ

좀 알아보고 갔어야 했는데 이름만 보고 갔다가 제대로 낚였다.

무려 13천원 짜리 전시인데 다른 비슷한 가격대 전시를 생각하면 내가 가 본 것 중에 최악이다. 거기서 나눠주던 음료수 값을 빼도 11천원은 될 텐데. 내가 볼 땐 반값이면 충분할 것 같은 전시였다.

Read More Read More

관람 목록 정리하기

관람 목록 정리하기

그동안 두 권의 티켓북을 썼고 지금 세 권째 채워 나가고 있는데 이 티켓북들을 디지털화(?) 하겠다는 생각은 항상 갖고 있었다. 하지만 양이 많다보니 시작하기가 힘들고 어디다 정리를 할지도 항상 고민이었다. 하지만 드디어 블로그에 리스트로 정리를 하겠다고 다짐을 해서 어제 그 첫 발을 떼었다. 현재 가장 최근 티켓북의 영화와 공연을 정리했다. 이제 전시 티켓 정리만 하면 한 권 끝.

공연 목록

영화 목록

이제 난관은 표가 없는 영화들이다. 스마트폰으로 예매하는 일이 많아진 후 가끔 시간이 빠듯할 때 모바일티켓으로 입장을 했는데 이건 각 영화관 예매 내역을 뒤지지 않는 한 찾기가 힘들다. 지금 2013년 6월 정도까지 정리했는데 분명히 그 이후에 본 <화양연화>의 티켓이 없다. 😥 그 티켓이 없다니 ㅠㅠㅠㅠ

이렇게 정리하는 건 나 나름의 통계를 내기 위한 것이기도 하고 무엇을 언제 봤는지 찾기 쉽게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그리고 평균적이지 않은 취향으로 골라 보니 그 감상 결과도 나름 소용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조금 있다. 어디에 소용이 있을지는 … ㅋㅋ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