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카테고리: 공연

국립발레단 <라 바야데르> : 2016-03-30 19:30

국립발레단 <라 바야데르> : 2016-03-30 19:30

정말 오랜만에 간 발레 공연이었다. 그런데 하필 그 날이 무슨 날인건지… 실수를 안 하는 사람이 없었다. 뭐가 문제였던 걸까. 시즌 첫작품 첫공연이라 아직 몸이 안 풀렸나? 음악이 빨랐나? 무대가 안 좋았나? 그 동안 봐온 것 중에 손꼽히게 잔 실수들이 많았던 것 같다.

그리고 쉐이드를 제외한 군무들에서 각도 차이, 타이밍 차이, 스텝의 차이가 너무 신경쓰였다. 브라만 아래 사람처럼 보이는 사람들(?)이 손을 대각선 위로 뻗고 가는데 한명이 유난히 높았다든지. 쉐이드 트리오도 초반에 한명이 유난히 타이밍이 다르고 병사들이던가 뭔가 남자 군무에도 한명이 유난히 타이밍이 달랐다. 한두팀이 그러면 그냥 실수려니 할텐데 너무 전반적으로 군무 디테일이 부족했다. 예전에는 그렇게 눈에 안 띄었던 것 같은데 내가 너무 예민해진걸까 아님 제일제일 초반에 나왔던 병사들에서 눈에 띄는 실수가 있어서 그 뒤에 너무 신경쓰게 돼서 그런걸까.

주역분들이나 주요 솔리스트도 다들 적어도 한번씩은 스무스하지 못한 부분들이 있었던 것 같고… 물론 주역도 솔리스트도 군무도 잘 한 부분이 더 많지만 예전에 느끼지 못했던 작고 잦은 삐걱거림이 유난히 신경쓰였던 회차였다. 다른 후기들은 다 칭찬하던데 내가 그날 예민했던 걸까… 여하튼 개인적으로 군무는 전에 봤던 공연이 더 나았다. 주역들은 저번에 봤을 때도 아쉬운 점이 없지는 않았어서 비교하긴 힘들지만.

아니면 정말 음악이 너무 안 맞아서 문제였던걸까… 이건 내가 듣는 귀가 너무 없으니 뭐라고 할 수가 없다.

유니버설 발레단 <잠자는 숲 속의 미녀> : 2015-08-16 14:00

유니버설 발레단 <잠자는 숲 속의 미녀> : 2015-08-16 14:00

오랜만에 공연을 보러갔다! 전막은 한 번도 본 적 없는 잠미녀를 유니버설 발레단의 공연으로 처음 보게 되었다.

심현희/강민우 캐스팅으로 예매했는데 이건 나의 스케줄상 가능한 시간 + 어울리는 외모(…)로 고른 캐스팅이다. 고른 이유야 그랬지만 보고 나서 주역들에게는 만족했다😀

Read More Read More

국립현대무용단 17cm 어제보자 : 2015-03-28 17:00

국립현대무용단 17cm 어제보자 : 2015-03-28 17:00

사실 나도 현대 예술을 딱히 잘 알아서 현대음악 공연 가고 현대무용 공연을 가는게 아니다. 그나마 다른 사람과의 다른 점이라면 모르면서도 혹시나 조금이라도 이해할 수 있게 될까 싶어서 계속 가는 것 뿐이다. 그래서 이번 국립현대무용단 공연도 또 갖다왔다. 덕분에 남자친구만 고생😥 이러다 다음에는 안 가겠다고 할 것 같다 😢

Read More Read More

음악회 <더 식스틴> : 2015-03-13 20:00

음악회 <더 식스틴> : 2015-03-13 20:00

교회음악을 전문으로 하는 합창단 The Sixteen의 공연을 다녀왔다. 여기에서 교회음악은 개신교회의 찬송가 같은 것이 아니고 그레고리오 성가, 팔레스트리나 등등 이런 느낌의 교회음악이다. 엘지아트센터에서 했고 제일 싼 좌석으로 3층에서 봤다.

Read More Read More

국립발레단 2014-11-08 15:00

국립발레단 2014-11-08 15:00

강수진 단장님이 오시고 난 후에 외국 발레단 같은 것을 많이 도입했는데 이 갈라 공연도 그 중에 하나인 것 같다. “젊고 유망한 무용수들의 갈라 공연”. 캐스팅에 수석 무용수들도 있었지만 아직 수석 무용수는 아닌 가끔 주역을 맡기도 하는 솔리스트 정도가 타겟인 것 같았다. 이 분들의 무대 경험도 쌓을 겸 발레 팬들에게 어필도 하는 그런 의도로 말이다.

맨처음은 할리퀴네이드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