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카테고리: 퀴어

호모포비아(homophobia) vs. 성적 편견 (sexual prejudice)

호모포비아(homophobia) vs. 성적 편견 (sexual prejudice)

나는 예전부터 호모포비아라는 말이 정말 이상하다고 생각했었다. 호모포비아로 정의되는 행동과 사고는 공포증(-포비아, -phobia)과 아무런 관련이 없기 때문이었다. 예를 들어 고소공포증, 폐소공포증을 생각해 보자. 둘 다 특정한 상황에 대하여 ‘무서워’, ‘두려워’하는 증상이다. 그런 측면에서 드물게 번역어–동성애혐오증–가 더 정확한 뜻을 보여주는 케이스였다.

공포 장애(恐怖障碍), 공포증(恐怖症) 또는 포비아(Phobia)는 불안 장애의 한 유형으로 예상치 못한 특정한 상황이나 활동, 대상에 대해서 공포심을 느껴 높은 강도의 두려움과 불쾌감으로 인해 그 조건을 회피하려는 것을 말한다. 자신이 느끼는 공포가 불합리하고 그 공포가 자신에게 위협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공포심을 느끼면 발작과 같은 다양한 증상을 동반하면서 스스로 제어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한다. 증상으로는 숨이 가빠지고 오한이나 발열, 경련이나 무정위한 불수의 운동, 어지러움, 두근거림, 구역질 등이 나타난다.

한국어 위키백과, ‘공포 장애’

호모포비아가 저런 증상을 나타내는 것을 본 적이 있는가? ‘두려움과 공포감으로 인해 그 조건을 회피하려는 것’이 공포증의 기본적이 특징인데 호모포비아가 정말로 ‘공포증’이라면 퀴어문화축제 와서 북치던 사람들이 그렇게 신명나게(?) 북을 칠 수는 없었을 것이다.

편견에 기반해서 혐오하는 사람들에게 ‘공포증’이라는 라벨을 붙여주는게 못마땅했는데 생각만 하던 나와 달리 누군가가 정말 실천을 해서 다른 이름을 붙여주었다. 그래서 나온 것이 ‘성적 편견(Sexual prejudice)’이다. 사실 이건 또 너무 광범위한 표현이어서 적절한 표현인지 의구심이 들기는하지만 그래도 호모포비아보다는 적절하다.

동성결혼 불인정은 성소수자 건강에 어떤 영향을 끼치나

동성결혼 불인정은 성소수자 건강에 어떤 영향을 끼치나

동성결혼 불인정은 성소수자 건강에 어떤 영향을 끼치나

정신 건강에 호모포비아들이 도움이 될리가 없고 법적으로 인정/보호하는 것은 호모포비아들의 가시적인 활동을 줄여주므로 어찌보면 예상되는 결과이다. 그보다도 전문가가 잘 정리해 준 이런 글을 볼 때면 뭔가 든든해지는 느낌이 있다. 개소리 하는 사람의 입을 다 물게 해 줄 것만 같은, 아무 생각이 없는 – 글자 그대로 아무 생각이 없은 – 사람을 설득시킬 수 있을 것 같은 그런 느낌.

동성애 관련해 개신교인이 많이 하는 질문과 8가지 답변

동성애 관련해 개신교인이 많이 하는 질문과 8가지 답변

동성애 관련해 개신교인이 많이 하는 질문과 8가지 답변
좋은 글이다. 개신교인의 이상한 주장들에 이렇게 인내심을 가지고 반박을 해주시다니 대단하다.

제가 이 책의 사례를 통해서 말씀드리고 싶은 건, 지금 동성애자를 향한 개신교계의 움직임이 마치 이런 모습과 유사한 것 같아서입니다. 동성애자를 말할 때 정신병, 중독, 에이즈, 메르스, 죄인, 섹스 중독, 변태 등의 낙인을 찍어서 자신들의 차별을 정당화하고 죄의식을 덜어 내려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죠.

마지막으로 어느 책을 읽다가 본 문장을 소개하며 이 글을 마치겠습니다. 더불어 긴 글을 읽어 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배움을 통한 성장은 기존의 질서를 확인하는 것이 아니라 모르던 질서를 발견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호모포비아-포비아

호모포비아-포비아

솔직히 난 호모포비아-포비아다. 그냥 ‘저 사람들 무슨 소리 하는거야’ 수준으로 대하기가 힘들다. 예전에는 인터넷에서 말도 안 되는 호모포비아의 주장을 보면 열심히 반박을 했는데 이제는 그럴 의욕도 없고 그런 데에 에너지 쓰기가 싫다. 어차피 열심히 얘기한다고 그 사람이 바뀔 가능성도 거의 없는데 나 혼자 스트레스 받고 에너지를 쓸 필요가 없어 보였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 공격에 멘탈이 강하지도 못 해서 그냥 멀리하는게 내 정신 건강에 이롭다.

대학원 때 한 번은 교수님이 개신교 호모포비아의 발언을 눈 앞에서 한 적이 있은데 내내 눈 한 번 못 마주치고 글썽글썽 하다가 그 자리 끝나고 학교에서 바로 나왔던 적이 있다. 그 전에는 그렇게 대놓고 호모포비아적 발언을 한 사람을 한 명 보았는데 당시는 내가 자각도 없던 때고 수업시간이라 교수님한테 바로 까여서 괜찮았었다. 그래서 내가 당사자의 입장에서 눈 앞에서 들으면 어떤 느낌인지 감이 없었는데 한 번 겪어보니 그냥 호모포비아와는 말을 많이 섞지 않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람들과 지내다 보면 어딘가 나와 핀트가 안 맞다고 느껴지는 사람이 있는데 그런 사람들의 경우 호모포비아의 가능성이 높았던 것 같다. 그게 어떤 느낌인지 표현하기는 힘들지만 여하튼 그런 사람들이 있다. 게이다는 별로 발달하지 않았는데 호모포비아 레이더는 성능(?)이 보통은 되는 것 같아 다행이다.

영화 <이미테이션 게임> : 2015-02-27 21:30

영화 <이미테이션 게임> : 2015-02-27 21:30

앨런 튜링의 삶을 애니그마를 해독하는 사건을 중심으로 보여준다. 약간 교과서나 위인전 같은 느낌이 있다. ‘앨런 튜링이 이렇게 위대한 사람이다. 게다가 그의 업적에서 너도 혜택을 받고 있지. 알고 있었니?’ 같은 느낌. 그렇다고 별로라는 건 아니고 적당한 재미, 적당한 정보, 적당한 교훈을 갖고 있다. 튜링을 알던 사람도, 모르던 사람도 볼만하다.

Read More Read More

‘사라진’ 청소년 성소수자들을 위한 예산

‘사라진’ 청소년 성소수자들을 위한 예산

‘사라진’ 청소년 성소수자들을 위한 예산

2014년 12월 31일, 성소수자들과 지역 주민들을 만난 자리에서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구청장은 ‘사업을 원안대로 서울시에 제출하라’는 주민들의 요구에, “목사님들과 약속한 게 있다. 그 약속을 지키는 게 성북구를 인권도시로 만드는 데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목사님들과 한 약속을 깨면 앞으로 사사건건 충돌이 일어날 거라고 본다” 라고 말했다.

개신교가 우리나라 국교였나….

Bitnami